한여름에 찾은 카페들 먹고마심




 동성로 현대백화점 근처 카페노벨
 p랑 만나서 차한잔. 바닐라라떼 마시고 싶었지만 달거 같아서 아이스라떼를 마셨다.
 이곳 커피는 내 입맛에 맞다. 맛있다.



동생과 함께 간 never the less.
약전골목 근처였던 것 같다.
동생이 아마 아인슈페너, 나는 아이스라떼.
이 때 날이 너무 더워서 더 시원하게 느껴졌다.





 
 카페 땡스투유
 
 동네에 생긴 카페
 신랑과 함께 시원한 곳에서 책을 읽고자 찾아간 곳이다.
 동네에 하나둘씩 작은 카페가 생기는데, 번창했으면 좋겠다.
 아, 주인분들이 친절했다.